결혼정보회사 가연, '솔로와 연애세포' 설문조사 공개

일상 회복으로 멈춰있던 미혼남녀의 연애 활동에 파란불이 켜지고 있다. 그동안 솔로 기간이 길었던 이들도 적극적으로 이성을 만나고 관심을 가져볼 수 있는 시기다.

이에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최근 '솔로와 연애세포'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 남녀의 의견을 알아봤다.

먼저 4월 25일부터 5월 9일까지 진행한 '솔로의 가장 큰 특징은?' 질문에 미혼남녀 224명(남 107, 여 117)은 '희망 조건이 많거나 눈이 높음(37.9%)'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일을 너무 사랑하는 워커홀릭(27.7%)', '집에 있는 것을 좋아함(20.5%)', '친구들과 노는 것이 더 즐거움(7.6%)', '현재 이성에게 관심이 없음(4.5%)', '기타(1.8%)' 순으로 이어졌다.

5월 10일부터 24일까지 진행한 '사라진 연애세포, 되살리는 방법은?'에 대한 답으로 미혼남녀(남 98, 여 110)들은 '소개팅·미팅 등 사람 만나기(53.4%)'를 가장 추천했다. 이어 '로맨스 드라마·영화 보기(26.4%)', '주변 커플들 보기(10.1%)', '오로지 실제 연애만이 가능(8.7%)', '살리고 싶지 않다(1.4%)' 순으로 나타났다.
결과를 보면 응답자들은 솔로를 원하는 이성관이 유난히 높은 경우가 가장 많다고 꼽았다. 남성보다는 여성의 응답률이 더 높게 나타났다. 또한 일, 친구, 혼자 보내는 시간 등 이성보다 다른 관심사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는 경우도 확인됐다.

조인상 가연 커플매니저는 "코로나로 인한 연애공백기를 아쉬워하는 이들이 많다"며 "외부 활동이 점차 원활해지면서 싱글남녀들이 일종의 보상심리로 적극적인 연애 활동을 이어 나가는 추세"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랜 공백기로 연애세포가 소멸됐거나 이성을 어디서, 어떻게 만나야 할지 몰라 결혼정보회사를 찾는 발걸음이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일단은 이성을 만나야 기회가 많아지고 자신의 이성관도 확실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